“24시간 영업 못해”…편의점주 불만에 日정부, 본사에 대책 요구

0
215

일본에서 편의점 가맹점 점주들의 ’24시간 영업’ 방침 수정 요구가 거세지자 일본 정부가 편의점 본사들에 개선책 마련을 요구하기로 했다.

27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산업경제성은 세븐일레븐, 훼미리마트, 로손, 미니스톱 등 4대 편의점 체인 본사에 일손 부족 현상과 관련한 대책 마련을 요청하기로 했다.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이 다음 달 초 이들 체인의 지도부를 만나 시간 단축 영업, 무인화, 가맹점 점주와의 대화 강화 등에 대한 행동 계획을 만들도록 요구할 계획이다.

경제산업성은 이와 함께 편의점 본사와 점주뿐 아니라 소비자들의 의견도 청취하기로 했다.

또 편의점 영업방식 개선책을 제안할 전문가 태스크포스(TF)도 꾸릴 계획이다.

경제산업성이 이처럼 편의점 영업방식에 개입하고 나선 것은 24시간 영업에 대한 편의점 점주들의 불만이 사회적인 이슈가 됐기 때문이다.

지난달 오사카(大阪)의 한 편의점 점주가 본사의 방침을 어기고 영업시간을 단축했다가 위약금 1천700만엔(약 1억7천468억원) 지급을 요구받는 일이 발생했다.

일본의 주요 편의점 체인들은 점주가 본사와 상의해 승인받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24시간 영업을 하도록 하는 계약을 맺고 있다.

이에 가맹점 점주들의 단체인 ‘편의점 가맹점 유니온’은 기자회견을 통해 일손 부족이 심각해 심야 시간에 일할 직원을 확보하기 어렵다며 24시간 영업 정책을 수정할 것을 본사에 요구했다.

경제산업성이 작년 12월부터 최근까지 전국 편의점 점주 1만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61%가 “종업원이 부족하다”고 답했고, 39%는 “편의점 체인 가맹에 만족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편의점 본사에서도 24시간 영업 방침 수정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세븐일레븐 재팬’은 최근 전국 10개 직영점에서 영업 시간을 16시간으로 줄여보는 실험을 시작했다.

편의점 체인 로손측도 “가맹점들과 협력하면서 문제점을 해결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bkkim@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