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가맹본부 중 `외식업종` 수명 가장 짧다

0
668
1659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국내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평균 영업기간이 7년 2개월로 집계됐다. 외식업의 경우 5월 11개월로 3대 업종군(외식, 도소, 서비스) 중 가맹본부의 수명이 가장 짧은 것으로 조사됐다.

수익형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는 9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평균 영업기간은 ▲도소매 10년 10개월 ▲서비스 7년 6개월 ▲외식 5년 11개월 순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외식업 세부업종 가운데 기타 외국식(4년 9개월), 일식(4년 10개월), 서양식(4년 11개월)은 평균 영업기간이 5년 미만으로 짧았다.

아이스크림·빙수(8년 4개월), 패스트푸드(7년 3개월), 치킨(7년), 피자(7년) 등은 상대적으로 영업기간이 길었다.

서비스 업종 중에서는 배달(2년 6개월), 임대(2년 11개월), PC방(4년 4개월), 반려동물 관련(4년 9개월) 순으로 영업기간이 짧게 나타났다.

반면 약국(20년 3개월), 이사(13년 11개월), 자동차 관련(11년 3개월)은 평균적으로 10년 이상의 영업기간을 영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소매의 경우 종합소매점(17년 4개월), 화장품(16년 9개월), 편의점(12년 9개월)의 수명이 상대적으로 길었고, 의류·패션(6년 2개월)이 가장 짧았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경기 및 업황 악화, 경쟁 심화로 인해 프랜차이즈의 생존이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며 “특히 창업자나 상가 임대인들의 경우 업종 선택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출처 : 매일경제 이미연 기자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