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집 옆에 치킨집’…역대 최악 치킨 프랜차이즈의 생존 외도

0
144

치킨 가맹점 2만465개…개인 가게까지 합하면 3만개 넘어
치킨 프랜차이즈 생존 경쟁력 확보를 위해 영업 파괴 외도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치킨공화국’. 포화상태인 치킨업계가 과당경쟁과 경기불황에 직면해 생존 몸부림을 치고 있다. 피자를 들고 나와 영역확대를 꾀하는가 하면 가정간편식(HMR)시장까지 넘보는 등 신사업 외도에 나섰다.

21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4분기 치킨전문점 경기지수는 57.55로 집계됐다. 이는 전 분기 65.85보다 8.30포인트 하락한 수치로 역대 최저 수준이다. 지난해 초부터 시작된 평창올림픽 등의 대형 스포츠행사가 등 치킨전문점 특수로 이어지지 못하면서 최근 3년간 가장 낮은 지수를 나타낸 것. 이는 한식음식점업 경기지수 62.60, 중국음식점업 60.87 보다도 떨어진다.

이정희 중앙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1ㆍ2분기 연속 상승했던 치킨전문점의 경기전망지수가 3분기 이어 4분기에도 8.30포인트 하락한 것은 눈여겨볼 만한 결과”라면서 “가장 대중적인 치킨전문점의 하락은 그만큼 요식업의 경기가 좋지 않다는 방증”이라고 진단했다.

전문가들은 시장 포화를 이유로 꼽는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 수는 2만4654개에 달한다. 업계는 개인 매장까지 합하면 치킨 매장 수가 3만여개를 넘을 것으로 추산한다.

과당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치킨 프랜차이즈들이 선택한 것이 영역 파괴다. 굽네치킨은 현재 서울 목2동점에서 피자 3종 테스트 판매를 진행 중이다. 제주도 소재의 14개 매장에서도 판매 중이다. 오븐에서 구워 낸 피자 3종은 굽네치킨만의 특제 소스를 피자를 통해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

폭발적인 수요에 서울 가맹점들도 가맹본부의 전국 출시를 대기 중인 상황. 굽네치킨 관계자는 “맛과 품질 면에서 현재 반응이 너무 좋다”며 “피자가 잘 판매되면 치킨도 같이 세트로 구매하려는 손님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 전국 출시를 검토중”이라고 설명했다.

가맹점주들의 호의적인 반응은 굽네치킨의 제조 시스템에 있다. 오븐구이 전문점인 굽네치킨의 조리도구는 오븐이다. 피자도 오븐에 굽기 때문에 따로 조리 기구 구매가 필요없다. 수원에서 굽네치킨을 운영하는 김소원 씨(49ㆍ가명)는 “피자 판매가 시작되면 전체 매출도 오를 것”이라며 “빨리 판매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홍경호 굽네치킨 대표는 “치킨 뿐 아니라 굽네 오븐구이만의 장점을 살린 메뉴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치킨ㆍ버거 전문점 KFC는 아예 맥주를 들고 나왔다. KFC코리아는 지난해 12월 이수역점ㆍ노량짐점 등 신규 매장을 오픈하면서 “치킨과 곁들이기 좋은 맥주를 판매한다”고 홍보했다. ‘치맥(치킨+맥주) 문화’를 겨냥해 성인 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것. 현재 KFC 전체 매장 193개 중 129개 매장(약 67%)에서 맥주를 판매하고 있다.

수제 버거ㆍ치킨 브랜드 맘스터치는 HMR 판매에 나섰다. 패스트푸드 업체 최초로 지난해 6월 삼계탕 간편식을 출시했고, 일주일만에 물량 10만개를 모두 판매하는 기염을 토했다. 최근에는 닭곰탕, 닭개장도 내놨다. 올 여름에도 삼계탕 HMR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