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 “식품 부문 사업 전면 중단…임지현 상무 사퇴”

0
119

“호박즙·화장품 검증 결과 이상無…23억원어치 환불” “이물질 제보자 허위 실토…SNS 안티 계정 즉각 대응”

`곰팡이 호박즙`으로 논란을 빚었던 온라인쇼핑몰 임블리가 식품 부문 사업을 전면 중단한다.또 회사 오너이자 소셜네크워크서비스(SNS) 인플루언서로 유명세를 탔던 임지현 상무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임블리를 운영하는 부건에프엔씨는 20일 서울 가산동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의 대책을 발표했다. 앞서 임블리는 약 1년동안 판매해왔던 호박즙 제품에서 곰팡이가 발견됐다는 소비자 컴플레인으로 촉발된 각종 위생·이물질 이슈에 휩싸인 바 있다.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직면한 어려움과 위기를 자성의 기회와 새로 시작하는 출발점으로 삼겠다”며 “그동안 미숙했던 점과 실망을 안겨드린 점, 걱정을 끼쳐드렸던 점에 대해 거듭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부건에프엔씨가 발표한 대책에 따르면 임블리는 향후 식품 부문 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주력 분야인 패션과 화장품 사업에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또 그동안 직접 SNS 마케팅을 담당해왔던 임지현 상무는 오는 7월1일자로 보직을 내려놓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박 대표는 “임지현 상무가 직접 고객들의 의견을 듣고 설명하는 소비자 간담회를 6월부터 정기적으로 개최할 것”이라며 “고객과 소통하는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임블리 브랜드의 인풀러언서로서 더욱 진솔하게 소통하며 신뢰 회복에 전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부건에프엔씨는 오너 체제에서 각 분야별 전문 경영인 체제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밖에 소비자단체와 각 학계 전문가들이 동참하는 제3의 중재기구를 구성해 온라인상에 노출되고 있는 피해 사례를 투명하게 검증하겠다는 방침이다.

박 대표는 “당사 제품으로 피해를 봤다는 고객들의 피해 사례가 다수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제보되고 있지만 대부분 연락이 이뤄지지 않아 정확한 상황 파악이 어려운 실정”이라며 “중재기구가 결정하는 사항들을 존중하고 성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제품 품질 관련 의혹과 루머에 대해선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박 대표는 “일부 안티 계정을 통해 유포된 인진쑥 밸런스 에센스의 제조일자 조작 의혹은 명백한 허위 사실로 밝혀졌고 제보자 역시 허위 제보였음을 실토했다”며 “앞으로 거짓 의혹과 루머들에 대해서는 당사의 채널을 통해 즉각 대응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부건에프엔씨에 따르면 영천시보건소와 외부 검사기관에서 `호박씨까지 추출한 리얼 호박즙` 제품의 안전성 검사를 진행한 결과, 유해물질과 곰팡이 원인균은 검출되지 않았다. 또 식품의약품안전처 지정 화장품 시험·검사기관인 인터텍테스팅서비스코리아에 `블리블리` 화장품 51개 품목에 대한 안전성 검증을 진행한 결과, 모든 제품에서 유해물질과 미생물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부건에프엔씨는 지난달 2일부터 이달 18일까지 `블리블리 인진쑥 에센스`와 `인진쑥 밸런스 샤워 필터` 총 5600건에 대한 환불을 완료했다. 또 지난해 4월부터 지난달까지 판매된 호박즙 8만7627개 박스에 대한 전액 환불을 결정하고, 현재까지 약 22억8000만원 상당의 6만9326개박스에 대한 환불을 진행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