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산다”…`멀티숍` 도전하는 1세대 K뷰티

0
44

`아리따움 라이브` 100호점 돌파…더페이스샵·미샤도 전환
타사 제품도 떼다 팔아…올리브영·랄라블라 등 H&B `긴장`

`원브랜드`를 고수하던 화장품 로드숍들이 연이어 멀티숍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오프라인 매장 부진에 생존 방식을 바꾼 것이다. 아리따움·더페이스샵·미샤 등 1세대 화장품 브랜드들의 행보가 빨라지면서 올리브영과 랄라블라 등 기존 멀티스토어들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의 뷰티 편집숍 `아리따움 라이브`는 지난달 기준 100호점을 돌파했다.

아리따움 라이브는 기존 `아리따움`에 체험형 콘텐츠를 추가해 리뉴얼한 브랜드다. 지난해 9월 강남점을 시작으로 아리따움 브랜드에서 전환 작업을 진행 중이다.

아리따움 라이브의 특징은 기존 아이오페와 라네즈, 마몽드, 한율 등 외에도 메디힐과 파머시, 듀이트리, 스틸라, 파파레서피, LA MUSE 22 조성아 등 외부 브랜드들이 입점한 것이다. 아모레퍼시픽 브랜드뿐 아니라 타 브랜드를 찾는 소비자들을 유입시킬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아리따움 라이브 전환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리따움의 매장 수는 지난해 말 기준 전국 1300여개로, 이는 헬스앤뷰티(H&B)스토어 업계 1위 올리브영(1100여개)보다 많은 규모다.

LG생활건강도 더페이스샵을 `네이처컬렉션`으로 전환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6년 론칭된 뷰티 편집숍 네이처컬렉션의 지난해 말 기준 매장 수는 369개다. 같은해 4월(175개)과 비교하면 약 7개월 만에 두 배가량 증가했다. 네이처컬렉션에는 기존 브랜드 더페이스샵뿐 아니라 CNP차앤박, 비욘드, 바이올렛드림 등 LG생활건강의 브랜드들이 입점해있다.

최근에는 미샤도 멀티숍 전환 경쟁에 가세했다. 미샤를 운영하는 에이블씨엔씨는 멀티숍 `눙크(NUNC)`를 론칭하고 지난 13일 서울 이화여대 앞에 첫 매장을 열었다. 눙크에는 미샤와 어퓨, 부르조아, 스틸라 등 에이블씨엔씨 관계 브랜드 외에도 시세이도, 하다라보 등 150여개 브랜드가 입점했다. 오는 21일에는 눙크 홍대점을 그랜드 오픈할 예정이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미샤는 브랜드로서 유지될 것”이라며 “다만 에이블씨엔씨가 가지고 있는 오프라인 매장 중 가장 많은 곳이 미샤기 때문에 눙크로 전환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는 7월까지 눙크의 목표 매장 수는 전국 20여개다.

로드숍 화장품들의 멀티숍 전환이 빨라지면서 `1강 2중 1약`인 H&B 시장점유율에도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지난해 말 기준 H&B 시장은 1위 올리브영의 뒤를 랄라블라(159개)와 롭스(127개), 부츠(34개)가 잇고 있다. 오는 10월에는 글로벌 최대 편집숍 세포라가 국내에 상륙한다.

화장품업계 관계자는 “초저가 공세를 퍼붓는 온라인을 대항할 수 있는 오프라인 매장은 질과 양을 내세운 멀티숍이라는 걸 자각한 셈”이라며 “로드숍에서 전환한 멀티숍 매장 수가 점점 더 늘어날수록 온라인 인기 브랜드들의 입점 타진이 이어져 경쟁이 치열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원문: http://changup.mk.co.kr/v2/index.php?TM=C2&PM=N7&MM=V1&sc=61000012&cm=%C0%CC%BD%B4&%C6%AE%B7%A3%B5%E5&year=2019&no=429226&relatedcode=000010015&sID=30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