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식품 동향]중국 아이스크림·냉동식품 시장 동향

0
120

지난 10월 14~16일, 제22회 중국 톈진 아이스크림·냉동식품 박람회 열려

 

지난 10월 14~16일 동안 톈진 메이쟝 전시센터에서 열린 중국 최대 아이스크림·냉동식품 박람회가 올해로 22회째로 맞았다.

제품 구성 고급화, 온라인 유통 등 변화하는 중국 시장 동향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로 중국 대표기업 이리(伊利), 멍니우(蒙牛) 등 국내외 400여 개사가 참가했다.  3일간 약 3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세계 3위 규모로 성장한 중국 아이스크림 시장

이번 박람회는 아이스크림과 냉동식품, 아이스크림 원료 및 부재료, 포장재, 기계 설비 등 냉동 제품을 아우르는 다양한 품목으로 구성했고 일반 제품뿐만 아니라 프리미엄 제품 및 수입 제품도 함께 전시됐다.

최근 아이스크림 박람회는 기존 아이스크림 생산 원료 위주에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브랜드 완제품, 아이스크림 제조기,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원료, 아이스크림 원료 설비 등 아이스크림 제조와 관련된 아이템을 총 망라한 명실상부한 산업 박람회로 변화하고 있다.

전시관은 N1, N2, N4, N6 총 4개로 구성됐고 각 전시관에 관련 기업들의 부스가 설치됐다. 각 전시관별 전시 품목으로는 기계 설비 제품(N1), 원료 및 부재료 제품(N2, N4), 프리미엄 및 수입 아이스크림 제품(N6)으로 구분돼 있다.

N6관에서는 제품 전시뿐만 아니라 제과·식음료 관련 업계 종사자를 위한 창업·영업 설명회와 상담회가 함께 이루어졌다. 또한, 중국 제과·당 제품 산업협회의 주최하에 젤라또 경연대회가 열렸고 우승자에게는 상금과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대회 참가 자격이 주어졌다.

프리미엄 제품 확대된 중국 아이스크림 시장

냉동 기계 설비 제품으로는 일본, 이탈리아, 독일 등 냉동 및 기계 설비 강국의 수입 제품이 전시됐다.

기계 설비와 관련된 최신 자동 시스템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재료 투입, 제조, 포장 등의 전 과정이 사람의 손을 일절 거치지 않는 전 과정 자동화가 주된 강점인 제품들이 다수를 차지했다.

아이스크림을 만들 때 사용하는 유지(油脂)·우유 파우더·착향료 등 원료와 아이스크림 콘, 포장지 등 다양한 부재료 제품을 만나볼 수 있었다.

특히 이번 전시회의 하이라이트로 평가된 프리미엄 및 수입 제품 부스존에선 시식을 진행하며 자사 브랜드 제품의 강점을 직접 체험해보는 기회를 제공했다. 중국의 아이스크림 선도 브랜드인 이리(伊利), 멍니우(蒙牛), 바시(八喜)와 BABBI, MEC3, Fabbri 등 30여 개 해외 기업이 참가해 프리미엄급 완제품 및 제품 원료를 전시했다.

계절과 상관없는 산업으로 변화 중인 중국 아이스크림·냉동식품

중국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중국의 아이스크림 생산량은 매년 25%씩 증가해 세계 3위에 해당하며, 시장 규모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고 2018년에는 400억 위안을 돌파했다.

일반적으로 중국에서 아이스크림은 5~8월 시기인 여름에만 소비되는 제품이었고 ‘한철 장사’의 개념이 컸지만 점차 겨울 아이스크림 판매량이 늘고 관련 창업자도 증가하고 있다.

근래 중국인의 생활습관 변화로 아이스크림이 계절과 관계없이 즐길 수 있는 음식으로 변화하고 있는 소비 트렌드와 관련 기업들의 대응 움직임을 전시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생산 라인 자동화 등 환경 변화로 인해 많은 현지 기업들이 기존 다품종, 저퀄리티 제품 구성에서 벗어나 고품질을 지향하며 생산제품을 줄이고 있는 방향으로 전환중에 있다. 최근 온라인 소비 트렌드에 대응하고 유통 비용 절감을 위해 온라인 플랫폼 판매 전용 모델을 출시하는 등 유통 측면에서도 변화가 일고 있다.

기존 아이스크림 단품 위주의 구조에서 최근에는 아이스크림을 이용한 케이크, 아포카토, 빙수와 같은 디저트·음료 등으로 아이스크림의 활용 폭이 확대되고 있어 아이스크림·냉동식품 저변도 점차 확장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원문보러가기: http://www.foodnews.news/news/article.html?no=30952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