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간편식의 진화, 어르신들도 ‘밥상혁명’

0
182

가정간편식(HMR) 시장에서 ‘시니어’ 세대가 새로운 소비주체로 급부상하고 있다. HMR 시장이 전 세대를 아우르는 메가 트렌드로 확산되는 가운데 시니어층이 집밥 품질의 HMR을 경험하면서 인식이 바뀌고 재구매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

올해도 핵심 소비층인 중고등자녀 가구가 시장 성장을 견인하고 시니어 가구의 HMR 소비 증가로 시장은 한층 더 커질 전망이다.

CJ제일제당은 지난 11일 ‘Trend Talk’ 행사를 열고 ‘대한민국 식문화 현황 및 올해 HMR 트렌드 전망’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공개한 내용은 6000여명 대상 내·외식 취식 메뉴 데이터 30만건과 전국 5000여 가구 가공식품 구입 기록 데이터, 온라인 상 5200만 건 이상의 빅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종합분석한 자료다.

남성호 CJ제일제당 트렌드전략팀장은 “올해 주목해야 하는 소비층으로 ‘시니어’를 꼽았다면 메뉴로는 밥, 면, 죽 등 ‘탄수화물’ 제품과 다양한 조리법으로 메뉴 확장성이 높은 ‘닭고기’ 제품의 인기가 예상된다”며 “편의성을 추구하는 소비 트렌드 영향으로 ‘온라인’에서의 HMR 구매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혼자’ 그리고 ‘한가지 메뉴’ 붐업

HMR 소비 증가와 함께 우리 국민 식생활에도 변화가 생겼다. 혼자서 식사를 해결하는 ‘개식화’(Solo-Dining) 현상이 대표적이다. 평균 10끼 중 3.9끼를 혼자 섭취하고, 혼자 섭취 시 HMR 소비가 41%로 가장 높은 결과를 보였다. 한국인의 취식 메뉴에서 HMR이 차지하는 비중은 18% 수준이지만 혼자 식사할 때는 주로 HMR을 소비하는 경향이 짙었다.

개식화 특성은 전 세대에 걸쳐 고르게 나타났다. 특히 1~2인 가구와 미혼 캥거루족, 시니어 세대에서 비중이 높았다. 1인 가구뿐 아니라 다인 가구 역시 식습관과 생활 패턴의 변화로 혼자 먹는 상황이 증가하면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HMR 제품을 활용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반찬 없이 먹는 ‘원밀(One-Meal)형’ 메뉴 취식도 높아지는 추세로 분석됐다. 반찬을 별도로 준비해 먹는 비중이 높지만 1~2인 가구 및 미혼 캥거루족 등 젊은 세대로 갈수록 원밀형 메뉴 취식을 선호하는 양상을 보였다. 편의성과 효율성을 동시에 충족시키고자 하는 젊은 층의 소비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식생활 변화는 HMR에 대한 소비자 인식 변화에서 비롯된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 식품업체들이 R&D·제조기술 투자를 바탕으로 가정식과 같은 맛과 품질을 구현한 양질의 제품을 선보이면서 소비 증가로 이어진 것이다. 또 제품 하나만으로도 제대로 된 한끼를 즐길 수 있는 ‘원밀형 HMR’이 다양해진 것도 한몫했다.

대표적인 사례로 죽과 냉동면을 꼽을 수 있다. 죽과 면 요리의 경우 외식 메뉴 인식이 강해 제품보다는 주로 전문점에서 소비가 많이 이뤄졌다. 하지만 차별화된 맛과 품질의 비비고 죽과 비비고·고메 냉동면 등이 출시되면서 시장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외식 전문점 수요가 HMR로 대체될 수 있는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CJ제일제당이 지난해 11월 출시한 ‘비비고 죽’은 3개월 동안 80억원 이상 판매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앞서 10월에 출시한 ‘비비고·고메 냉동면’ 역시 출시 4개월 만에 누적매출 60억원을 기록하는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이는 기존 제품을 뛰어넘는 차별화된 맛·품질로 전문점 수준의 메뉴를 구현한 점이 주효했다.

◆ ‘시니어’, ‘탄수화물·닭고기’, ‘온라인’

올해 HMR 시장에서 주목해야 할 핵심 키워드로는 ‘시니어’, ‘탄수화물·닭고기’, ‘온라인’이 꼽혔다. 먼저 시니어 가구 증가를 눈여겨 볼 수 있다. 시니어 가구에서 개식화 특성이 강하게 나타나면서 HMR 소비가 한층 더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해 시니어 가구 내 HMR 침투율은 즉석밥, 국물요리, 냉동만두, 조리냉동 등 모든 카테고리에서 2016년보다 증가했다. 특히 냉동만두와 조리냉동의 경우 침투율이 각각 64%, 58%를 기록했고 즉석밥과 죽도 괄목할만한 성장률을 보였다.

아직까지 가정 내 HMR 침투율이 낮은 품목이 많지만 상대적으로 다른 세대보다 반찬을 갖춰 먹는 시니어 세대 특성상 향후 다양한 HMR 소비 경험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시니어 가구수 및 가구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이들의 가공식품 구입금액도 늘고 있어 시니어 맞춤형 HMR이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HMR 소재로는 밥, 죽, 면 등 탄수화물류 제품과 다양한 메뉴로 즐길 수 있는 닭고기가 주목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CJ제일제당이 지난해 국내에서 출시된 약 1200개의 HMR 신제품을 살펴본 결과 밀가루와 쌀 기반의 탄수화물 및 육류를 주 소재로 활용한 제품 비중이 각각 34%, 31%로 가장 높았다.

탄수화물류 제품 중 밀가루와 쌀 제품은 각각 19%, 15%를 기록한 가운데 밀가루 제품 중에서는 면이 69%로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지난해 소비자 취식 행태 기록에서도 한국인이 선호하는 대표 메뉴로 밥과 면이 각각 1, 2위를 차지한 것을 미뤄볼 때 올해 이를 활용한 HMR 제품 인기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육류 제품 중에서는 닭고기(33%)의 약진이 눈에 띄었다. 닭고기가 다른 고기 대비 다양한 조리법을 기반으로 메뉴 확장성이 높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HMR의 격전지로는 온라인이 주목 받을 전망이다. 지난해 온라인 경로를 통해 HMR을 구매한 경험률은 전년보다 8%포인트 증가하며 절반에 육박했다. 이는 약 158만 가구가 신규로 유입된 것으로 서울 거주 가구의 약 40%에 해당하는 규모다. 식품업체는 온라인 전용 제품 및 서비스에 심혈을 기울이고 유통업체 역시 새벽 배송 등 차별화 서비스에 집중하고 있어 온라인을 통한 HMR 구매 경험자는 지속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남성호 팀장은 “소비자가 중요시 하는 가치가 점점 세분화되면서 개인별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제품 개발이 지속되며 HMR 시장은 올해도 한층 더 진화하고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